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진료과/클리닉/센터

환자 중심의 고품격 진료

  • 진료과
  • 특성화센터
  • 전문클리닉
  • 의료진찾기
  • 스페셜부서
  • 병원대표전화 : 1577-7516

진료과

  • HOME
  • 진료과/클리닉/센터
  • 진료과
  • 정신건강의학과
  • 영양정보
확대 축소

Medical team

의료진 찾기

아래 검색을 통해 정확하고 빠르게 의료진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의료진 검색
구분
선택 선택
진료과 안내   [문의전화] 1577-7516

진료과를 안내해 드립니다. 클릭 시 해당 진료과의 자세한 사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특성화센터 보기 전문클리닉 보기
정신건강의학과
의학칼럼 상세 내용보기
등록일 2013.02.25
제목 설 명절 대화법

설 명절 대화법

 

 

설은 가족과 친지들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서 우애와 화목을 꾀하고 새해 첫 출발을 위해 새롭게 재충전의 기회로 여길 수 있는 민족 고유의 명절입니다. 그런데 요즘 많은 사람들이 명절에 만나는 일가 친척들과의 대화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하여, 가족이 화목하게 보내는 날이라는 설의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습니다. 요즘 많은 사람들은 ‘설 연휴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명절 스트레스의 상당부분은 부적절한 대화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서양 사람들은 명절 때 만나도 별다른 갈등 없이 대화가 진행되고 화목하게 분위기가 유지되는 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오랜만에 만났을 때 부적절한 대화를 해 가족 간의 심기가 흐트러지는 경향이 종종 있습니다. 서양에서는 가족 간이라도 지나치게 사생활을 침해하거나 간섭하는 말을 하지 않는다는 대화 규칙을 지키는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가족이니까 서로 이해하겠지’ 하는 생각에 본인도 모르게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스트레스 유발하지 않는 명절 대화법'을 알고 서로 조심한다면, 상처가 되는 말을 하지 않고 화목한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1. 사생활을 지나치게 간섭하거나 침해하는 말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직설적인 방식이나 민감한 화제로 대화를 시작하여 가족 간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부모 자식 사이나 형제, 자매 사이에서 서로를 독립적인 주체로 인정하지 않고 자신의 뜻만 강요하면서 ‘너 잘 되라고 하는 말이니까 잘 들어’, ‘부모 말 들어서 손해볼 것 없다’라고 말하면 서로 간의 감정이 상할 수 있습니다. 말을 하기 전에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이러한 말을 하였을 때 상대방의 기분이 어떤지 고민을 한 후 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2. 직설적인 표현은 피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부모가 자식을 오랜만에 만나서 ‘너는 도대체 언제 결혼할거니?’, ‘아이는 언제 낳을 것이니?’, ‘옆집 아들은 좋은 회사에 다녀서 연봉이 얼마인데, 너는 취직을 언제 할 것이니?’라고 묻는다면, 부모는 자식을 걱정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현하고자 한 것이지만 명절 때마다 이러한 말을 듣는 자식은 괴롭고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만약, 자식이 부모로부터 이런 말을 듣는다면 기분이 상하더라도 화를 내거나 반발할 것이 아니라, ‘부모님께서 많이 서운하셨나보네요. 다음에는 좋은 소식을 전해들리 수 있도록 저도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이 현명한 대처 방법입니다.

 

3. 고부 간의 대화법에도 조심할 점이 있습니다.

설이나 추석과 같은 명절 후에 이혼율이 높아지는 현상은 명절 간 발생한 고부간의 갈등이 자식과 며느리에게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반영합니다.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왜 다른 집들 며느리는 전날 와서 일을 돕는데, 너는 왜 일찍 와서 돕지 않느냐?’ 라고 하거나, 며느리들 간 서로 비교하는 말을 하면 오히려 갈등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또 며느리가 하는 일이 서툴러서 시어머니의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직접적으로 비난하거나 며느리의 친정부모의 탓으로 돌리면 며느리는 서운함만 쌓일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무조건 참는 것은 오히려 서로 간의 불만이나 화를 키울 뿐입니다. 따라서 화를 속으로 삭히는 것보다는 상대방의 입장을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면서 차분히 설명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시어머니도 과거에 며느리로서 힘들었던 점에 대해 먼저 이야기하고 며느리에게 공감을 표현한다거나, 며느리의 친정식구 안부를 먼저 챙기는 것도 고부 간의 갈등을 줄이고 거리를 좁혀나갈 수 있는 방법입니다.

 

4.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소재를 찾고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에 화제가 되는 영화나 드라마로 이야기를 시작하거나, 많은 사람들의 공통된 관심사인 ‘새해소망’, ‘건강’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윷놀이나 퀴즈게임을 하면서 이야기를 하는 것도 서로 간의 벽을 허물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대화법입니다.

 

이와 같은 대화법은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과 친척들 간에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평소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차분하게 표현하는 법을 연습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머리 속으로 생각하고 있더라도 막상 그 상황에 처하면 생각해 놓은 말이 쉽게 나오지 않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명절을 앞두고 가족이나 친지로부터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 질문을 생각한 다음, 서로 역할을 맡고 말하는 연습을 반복한다면 가족, 친지 간에 정(情)을 돈독히 하는 설 명절의 취지를 더욱 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최인광 교수

 

 

 

 

 

 

도움말┃정신건강의학과 최인광 교수

관련질병
관련진료과
관련의료진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7516


관련 사이트 이동 이동 이동 이동